2015 수산전략연구소

 

 

 

 

 

 

 

 
 
 

로그인 회원가입
Loading...
[퍼온글입니다] 부하가 두려운 상사
퍼온글  2003-01-30 14:38:21, 조회 : 3,244, 추천 : 323
성실하고 능력 있는 데다 준수한 외모에 좋은 품성까지 갖췄다면
그는 분명 행운의 별을 타고난 사람이다. 바로 김모 과장이 그랬다.

그러나 그에게도 한 가지 약점은 있었다.
동기생들보다 빨리 과장이 됐을 때 그는 딱 꼬집어 뭐라고 말하긴 어려웠지만
아무튼 스트레스가 몹시 심했다.

부하직원들한테 나눠줘도 될 일을 도맡아 처리하느라 늘 시간이 모자랐다.
그나마 친한 후배가 그 점을 지적하기 전까진 자신이 그러고 있는 줄도 몰랐다.

“후배 말이 제가 아랫사람들에게 일 시키는 걸 두려워하는 것 같다더군요.
그제서야 제 문제가 뭔지 알았습니다.
전 정말이지 누구한테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게 싫습니다!”

그러나 그가 자신의 상태를 제대로 표현한 건 아니었다. 그는 이래라 저래라
하기가 ‘싫은’ 게 아니라 그렇게 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던 것이다.

뭐 하나 부족한 것 없는 사람이 부하직원이나 아랫사람한테 일 시키는 걸 두려워해서 쩔쩔맨다는 건 상상하기 어렵다. 그러나 실제로 그런 문제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있다.

외적인 조건이 어쨌든 그들은 성장과정에서 겪은 어떤 특별한 경험으로 인해 자신의 낮은 존재 가치에 괴로움을 겪는 사람들이다. 심하면 무의식 속에서 스스로를 조그만 어린애로 생각해 어른에게 공포심리를 갖고 있는 경우도 있다. 그럴 경우 아랫사람한테 지시하거나 명령하는 일이 어려운 게 당연하다.

병적인 경우라면 치료가 필요하겠지만 가벼운 정도라면 자신을 돌아보고 낮은 자존감을 회복하기 위해 애써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기 위치에 맞게 아랫사람들에게 일을 나눠주고 지시하는 훈련을 해봐야 한다.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ubject name date hits
100
잠시 멈춰서서[6]  
 메아리 2003/01/30 3437
99
'온난화' 한반도 100년뒤 산림생물 멸종  
 관리자 2007/04/06 3411
98
인천 앞바다 모래채취에 어장이 죽어간다.  
 관리자 2003/12/19 3397
97
어촌에 문화는 있는가?[3]  
 어촌남 2003/01/30 3363
96
    [re] UNEP도 '일본해' 단독표기  
 관리자 2007/04/09 3343
95
슐체계(系) 신용조합  
 관리자 2003/10/31 3324
94
어업인의 고통, 협동의 이상으로 풀어야  
 관리자 2004/01/20 3312
93
  [re] 협동조합의 강력한 변화를 바라며......  
 관리자 2004/02/27 3308
92
협동조합주의와 연대사회론  
 관리자 2003/10/31 3305
91
  동해 표기 한국에 유리해져  
 관리자 2007/05/11 3272
90
사회적 협동조합이란  
 관리자 2003/10/02 3249
[퍼온글입니다] 부하가 두려운 상사  
 퍼온글 2003/01/30 3244
88
경제, 상호금융사업 분리 되어야 한다.  
 관리자 2004/01/04 3211
87
수산자료 갈증해소기관 확충해야  
 관리자 2004/11/16 3205
86
봉급생활자 근소세 8월부터 경감  
 관리자 2003/07/25 3196
85
협동조합의 지도원칙  
 관리자 2003/09/17 3190
84
협동조합의 강력한 변화를 바라며......  
 심맹선 2004/02/26 3184
83
반성하는 우리 수협조직이됐음합니다!!!  
 심맹선 2004/02/28 3179
82
정신나간 국회의원들을 저 외딴섬에 유배 보냅시다!!!!  [2]
 심맹선 2004/03/09 3178
81
권력무상[10]  
 메아리 2003/01/30 316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모두선택 [1][2] 3 [4][5]..[7] [다음 5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toto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