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수산전략연구소

 

 

 

 

 

 

 

 
 
 

로그인 회원가입
Loading...
[퍼온글입니다] 부하가 두려운 상사
퍼온글  2003-01-30 14:38:21, 조회 : 3,243, 추천 : 323
성실하고 능력 있는 데다 준수한 외모에 좋은 품성까지 갖췄다면
그는 분명 행운의 별을 타고난 사람이다. 바로 김모 과장이 그랬다.

그러나 그에게도 한 가지 약점은 있었다.
동기생들보다 빨리 과장이 됐을 때 그는 딱 꼬집어 뭐라고 말하긴 어려웠지만
아무튼 스트레스가 몹시 심했다.

부하직원들한테 나눠줘도 될 일을 도맡아 처리하느라 늘 시간이 모자랐다.
그나마 친한 후배가 그 점을 지적하기 전까진 자신이 그러고 있는 줄도 몰랐다.

“후배 말이 제가 아랫사람들에게 일 시키는 걸 두려워하는 것 같다더군요.
그제서야 제 문제가 뭔지 알았습니다.
전 정말이지 누구한테 이래라 저래라 하는 게 싫습니다!”

그러나 그가 자신의 상태를 제대로 표현한 건 아니었다. 그는 이래라 저래라
하기가 ‘싫은’ 게 아니라 그렇게 하는 데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던 것이다.

뭐 하나 부족한 것 없는 사람이 부하직원이나 아랫사람한테 일 시키는 걸 두려워해서 쩔쩔맨다는 건 상상하기 어렵다. 그러나 실제로 그런 문제로 고민하는 사람들이 있다.

외적인 조건이 어쨌든 그들은 성장과정에서 겪은 어떤 특별한 경험으로 인해 자신의 낮은 존재 가치에 괴로움을 겪는 사람들이다. 심하면 무의식 속에서 스스로를 조그만 어린애로 생각해 어른에게 공포심리를 갖고 있는 경우도 있다. 그럴 경우 아랫사람한테 지시하거나 명령하는 일이 어려운 게 당연하다.

병적인 경우라면 치료가 필요하겠지만 가벼운 정도라면 자신을 돌아보고 낮은 자존감을 회복하기 위해 애써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기 위치에 맞게 아랫사람들에게 일을 나눠주고 지시하는 훈련을 해봐야 한다.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ubject name date hits
20
바라보기[14]  
 관리자 2003/04/04 2608
19
수협의 재고자산 평가방법  
 김명남 2003/01/30 2795
18
협동조합에서 하는 사업  
 김명남 2003/01/30 3912
17
과거에서 얻어야 한다.[13]  
 메아리 2003/01/30 3444
[퍼온글입니다] 부하가 두려운 상사  
 퍼온글 2003/01/30 3243
15
지도자의 덕목 - 豫知[12]  
 메아리 2003/01/30 4264
14
지도자의 덕목 - 합리성[11]  
 메아리 2003/01/30 2743
13
은행 '히딩크式 인재등용' 확산  
 유병률 2003/01/30 3009
12
은행원 모두가 지점장  
 지나가는사람 2003/01/30 3511
11
금리비교기사, 농.수협은 안다뤄 답답  
 김경분 2003/01/30 3520
10
권력무상[10]  
 메아리 2003/01/30 3163
9
”그래, 너 못났다”  
 양창순 2003/01/30 3001
8
용서와 화합[9]  
 메아리 2003/01/30 3641
7
조합원이 바로 서야 조합이 바로 선다.[8]  
 메아리 2003/01/30 2795
6
돌고 도는 것[7]  
 메아리 2003/01/30 3526
5
잠시 멈춰서서[6]  
 메아리 2003/01/30 3436
4
임원선거제도 개선되어야 한다[4]  
 메아리 2003/01/30 3529
3
어촌에 문화는 있는가?[3]  
 어촌남 2003/01/30 3363
2
권력지향적 조합장 퇴출되어야 한다.[2]  
 메아리 2003/01/30 3550
1
인사가 만사[1]  
 메아리 2003/01/30 3483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모두선택 [이전 5개] [1]..[6] 7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toto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