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수산전략연구소

 

 

 

 

 

 

 

 
 
 

로그인 회원가입
Loading...
”그래, 너 못났다”
양창순  2003-01-30 14:34:17, 조회 : 3,001, 추천 : 281
참신한 아이디어와 성실한 근무 자세로 동기들보다 일찍 대리가 된 박모씨(31).

그러나 처음부터 영 자리가 편치 않았다.
답답하고 억울할 때도 많았다.
부서를 옮기고 나서 새로운 상사인 김 부장과 한판 붙은 게 화근이었다.
첫 회의 때부터 김 부장은 석연찮은 데가 있었다.
그런 느낌은 계속 이어졌는데, 뭐랄까,
김부장이 자리에 비해 능력이 좀 모자라는 게 아닐까 하는 의구심 비슷한 거였다.

우선 업무 분담이나 지시를 내릴 때 명확한 게 거의 없었다.
두루뭉수리로 얼버무리며 대충 알아서 하라는 식이었다.
그러면서 자긴 마치 큰 틀을 볼 줄 아는 사람인 것처럼 행세했다.
소소한 일엔 일절 관여하지 않는 것도 그만큼 그릇이 크기 때문이라는 식이었다.
하지만 꼼꼼하고 치밀한 박 대리가 보기에 그건 웃기는 허장성세에 불과했다.
결국 얼마 가지 않아 그는 김 부장의 심기를 건드리고 말았다.

의도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상사와의 충돌은 그에겐 불운한 일이었다.
평소 대범한 척하기 좋아하는 김 부장도 그에 대해선 거의 본능적인 적의를 느꼈던지
대놓고 미워하기 시작한 것이다.

김 부장과 같은 유형의 상사를 만나면 부하직원들은 괴롭거나,
‘널럴’하거나, 둘 중 하나다.
박대리 같은 타입은 당연히 괴롭다.
상사가 능력부족인 걸 뻔히 알면서 뒤치다꺼리를 해야 한다면
괴롭지 않을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반면 부하직원도 김 부장 같은 타입이면 그야말로 유유상종, 시간이여 흘러라,
‘난 월급만 받으면 그만이다’ 하고 늘어지기 마련이다.

스스로 큰 틀을 본다고 큰소리치지만,
김 부장 같은 타입은 아이디어도 정보도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 보니, 세부적인 문제에 있어서 부하직원들에게 핵심을 짚어주거나
방향을 제시하지 못하는 것이다.

어쩌다 그럴 의사도, 능력도 없는 사람이 윗자리에 앉게 되면
김 부장처럼 되고 마는 것이다.
자리보전은 해야겠기에 허장성세를 보이다가 박 대리 같은 사람을 만나면
자신도 모르게 적의를 드러내게 된다.

결국 박 대리는 문제의 원인이 자신이 아니고 김 부장이란 사실을 알고 나서야
어느 정도 안정을 찾을 수 있었다. 그렇다고 덜 억울한 건 아니었지만.

www.mind-open.co.kr  양창순(신경정신과 전문의)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ubject name date hits
20
바라보기[14]  
 관리자 2003/04/04 2608
19
수협의 재고자산 평가방법  
 김명남 2003/01/30 2795
18
협동조합에서 하는 사업  
 김명남 2003/01/30 3912
17
과거에서 얻어야 한다.[13]  
 메아리 2003/01/30 3444
16
[퍼온글입니다] 부하가 두려운 상사  
 퍼온글 2003/01/30 3244
15
지도자의 덕목 - 豫知[12]  
 메아리 2003/01/30 4265
14
지도자의 덕목 - 합리성[11]  
 메아리 2003/01/30 2744
13
은행 '히딩크式 인재등용' 확산  
 유병률 2003/01/30 3010
12
은행원 모두가 지점장  
 지나가는사람 2003/01/30 3512
11
금리비교기사, 농.수협은 안다뤄 답답  
 김경분 2003/01/30 3521
10
권력무상[10]  
 메아리 2003/01/30 3164
”그래, 너 못났다”  
 양창순 2003/01/30 3001
8
용서와 화합[9]  
 메아리 2003/01/30 3641
7
조합원이 바로 서야 조합이 바로 선다.[8]  
 메아리 2003/01/30 2795
6
돌고 도는 것[7]  
 메아리 2003/01/30 3526
5
잠시 멈춰서서[6]  
 메아리 2003/01/30 3436
4
임원선거제도 개선되어야 한다[4]  
 메아리 2003/01/30 3529
3
어촌에 문화는 있는가?[3]  
 어촌남 2003/01/30 3363
2
권력지향적 조합장 퇴출되어야 한다.[2]  
 메아리 2003/01/30 3550
1
인사가 만사[1]  
 메아리 2003/01/30 348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모두선택 [이전 5개] [1]..[6] 7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totor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