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수산전략연구소

 

 

 

 

 

 

 

 
 
 

로그인 회원가입
Loading...
[re] 해양폐기물 배출관리 ‘구멍 뚫렸다’
관리자  -homepage 2007-11-06 10:55:38, 조회 : 2,374, 추천 : 361
해양폐기물의 불법적인 초과배출 행위가 광범하게 이뤄져 정부의 해양투기 감축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높다.

30일 국회 농림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강기갑 의원(민주노동당)은 “해경의 해양폐기물 관리와 단속에 허점이 드러났다”고 추궁했다.

강 의원은 최근 포항지역 해양배출폐기물 운반업 종사자들이 포항환경운동연합과 시민환경연구소에 제보한 내용을 근거로, 실제 해경에 신고한 물량보다 10~20% 많은 폐기물을 배출하는 행위가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전국적으로 90만~110만t에 이르는 양으로, 정부가 해양투기 종합대책에 따라 지난해부터 해마다 100만t씩 감축하겠다는 계획을 무색하게 만든다.

최예용 시민환경연구소 기획실장은 “최근의 배출량 감축발표가 폐기물 수집·운송·해양배출 과정에서 관련 업체들이 불법과 탈법으로 사실상 배출량은 줄이지 않은 상태에서 숫자로만 감축된 것이란 의혹이 짙다”고 밝혔다.

앞서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폐기물의 해양투기가 전년도에 견줘 111만8천t 줄었다고 밝힌 바 있다.

강 의원은 “폐기물의 생산, 유통, 해양배출까지 각 단계에서 모니터링이 되어야 하는데, 그 동안은 업체가 자체 기록한 자료만 확인하거나 폐기물의 배출기준 초과 여부를 검사하는 수준에 그쳤다”며 “공공차량계량소 도입과 함께 적절한 지도단속 인원 확충, 체계적인 현장점검을 위한 매뉴얼 제작 등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해양배출위탁업체를 지도점검할 전담인력은 턱없이 부족해 4600여개 업소를 40명이 담당하고 있으며, 특히 인천과 포항에는 한 명이 200개가 넘는 업소를 맡아 실질적인 관리가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 2007년 10월 30일자 한겨레신문


추천하기 목록보기
no subject name date hits
20
이리로 저리로[21]  
 관리자 2003/04/04 2625
19
시간의 흐름에 묻혀[17]  
 관리자 2003/04/04 2618
18
고이즈미 “바다 지키자” 대국민 메시지  
 관리자 2006/07/18 2566
17
바다를 지배하는 나라가 세계를 지배한다.  
 관리자 2005/05/25 2530
16
비오는 날의 상념[20]  
 관리자 2003/04/04 2508
15
  [re] 쓰촨성 대지진, '산샤댐'에 불똥  
 관리자 2008/05/14 2426
  [re] 해양폐기물 배출관리 ‘구멍 뚫렸다’  
 관리자 2007/11/06 2374
13
체질개선만이 살길이다.  
 관리자 2010/08/05 2224
12
  [re] 쓰촨성 대지진, '산샤댐'에 불똥  
 관리자 2008/05/14 2100
11
  [re] 중국 댐과 운하에 심화하는 서해의 재앙  
 관리자 2010/01/11 2087
10
협동조합원칙의 세가지 의미  
 관리자 2012/02/08 1812
9
조합원이 바로서야 조합이 바로 섭니다.  
 관리자 2012/02/08 1679
8
  [re] 새만금 방조제 완공 1년 반 만에 '붕괴' 우려  
 관리자 2011/11/15 1565
7
회원조합을 일선조합으로  
 관리자 2012/02/28 1500
6
소야도(島) 주민편의, 여객선사가 나서야  
 관리자 2013/08/16 1065
5
그늘로 사는 삶  
 관리자 2013/07/01 1041
4
시흥연꽃마을  
 관리자 2013/08/07 1027
3
책운제권(策運制權)  
 관리자 2013/07/16 964
2
  [re] 옹진 소야도 '여객선' 뱃길 열렸다  
 관리자 2013/11/26 897
1
  [re] 이동불편 소야도 '차도선' 투입한다  
 관리자 2017/07/17 275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모두선택 [이전 5개] [1]..[6] 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totoru